방문을 환영합니다.
회원자유게시판
조회 수 1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처음 그날처럼

 

 

또 다른 느낌으로 시작하는 날들이 있었다.

빗소리는 나의 일그러졌던 모습처럼

그렇게 세월을 안고 내린다.

 

도대체

무엇이 사랑이었던것일까

일그러져 버렷던 나의 영웅의 얼굴에서

세월의 무게를 조금씩 느껴진다

태고의 숨소리도 이젠 사라져버린지 오래되었다

시련이 사그러질때

나의 사랑이었던 믿음도 사라져 버리고

처음 왔던 그곳으로 다시 돌아가는

나의 청춘에 대한 건배....

 

사랑과 고뇌에 중간쯤이라고 생각 하였던 것들에

그글만의 생각도 나를 배신하고 만다

잊혀졌던 잊을려고 했던것이 아닐까

나도 참 바보처럼 그런 사랑을 믿어 버린것이 아닐까

바보...

 

그렇치 난 바보였었지

그런 나를 알기 까지

무난한 세월의 풍파를 헤치며 여기까지 왔던게야

나의 잃어버린 세월을 씻기우리

저 내리는 빗줄기에 나를 씻기우면

잘못된 모든것도 씻을수는 있는것일까

그것도 착각일꺼야

 

이젠 스스로...

나를 죽이는 방법을 찾아야한다

새롭게 태어날 나의 숭고한 삶을 위하여...

 

또다른 모습처럼

그날의 그 느낌처럼 말이지

이젠 바보는 버려야 하는게지

 

사랑

별것 아닌것처럼

아니 별것이 아닐수도 있겠지만

나의 사랑은 별거 아니었다고

그런 여유로움을 찾는거야

처음 그날의 그 느낌처럼....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12 웃어도 웃어도 성실이 2018.07.17 21
711 그대가 만약 성실이 2018.07.17 18
710 그대 허락 없이 성실이 2018.07.17 19
709 이제 어엿한 성실이 2018.07.17 17
708 모진 바람도 성실이 2018.07.17 20
707 십년이 흐르고 성실이 2018.07.16 17
» 세월의 무게를 조금씩 성실이 2018.07.16 18
705 해질녘 노을을 성실이 2018.07.16 15
704 슬픔 내 것으로 성실이 2018.07.16 18
703 다시는 만질 수 없고 성실이 2018.07.16 4
702 잃어버린 사랑을 찾습니다 성실이 2018.07.16 18
701 그 사람을 생각하면 성실이 2018.07.16 20
700 그대가 즐거울 땐 성실이 2018.07.16 23
699 어두운 마을마다 성실이 2018.07.16 17
698 차마 그리운 그대 성실이 2018.07.15 15
697 그대의 반달과 성실이 2018.07.15 19
696 점점점! 성실이 2018.07.15 20
695 기다리는 이유 성실이 2018.07.15 18
694 이별에 대처하는 법을 성실이 2018.07.15 15
693 서럽다 하면 세월이 성실이 2018.07.15 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 Next
/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