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회원자유게시판
2018.07.17 09:59

이제 어엿한

조회 수 1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랑의 기쁨

 

만 삼 년의 풋풋했던 연애

알뜰히 열매 맺어

오월의 따순 햇살 아래

연둣빛 이파리들의 박수갈채를 받으며

이제 어엿한 부부 되는

눈부신 한 쌍의 선남선녀

 

눈에 쏙 넣어도 아프지 않을

귀여운 연인이다가도

때로는 누나 같고 엄마 같기도 한

오늘 따라 더욱 아리따운

자태의 신부

 

가끔은 무뚝뚝한 표정이어도

아가처럼 맑은 영혼에

속은 계란 노른자처럼 꽉 차서

한평생의 길동무 삼고 싶은

참 믿음직한 모습의 신랑

 

다정한 오누이인 듯 닮았으면서도

서로 다른 점도 참 많은

그대 두 사람은

반쪽과 반쪽이 만나

보기 좋은 하나 되라고

하늘이 맺어준 연

 

마음과 마음 모아

알뜰살뜰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영혼과 영혼 잇대어

늘 서로에게 따뜻한 위로가 되어라

 

살아가다 보면 이따금 드리울

쓸쓸한 그림자 속에서도

광화문에서 첫 인연을 맺던 순간의

가슴 설렘 그 기억으로

천 날의 연애를 키운 그 정성으로

 

지금은 보름달같이 탐스러운

그대들의 육체

그믐달로 이우는 날 너머까지

천 년 만 년

두 사람의 사랑 영원하여라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12 웃어도 웃어도 성실이 2018.07.17 21
711 그대가 만약 성실이 2018.07.17 18
710 그대 허락 없이 성실이 2018.07.17 19
» 이제 어엿한 성실이 2018.07.17 17
708 모진 바람도 성실이 2018.07.17 20
707 십년이 흐르고 성실이 2018.07.16 17
706 세월의 무게를 조금씩 성실이 2018.07.16 18
705 해질녘 노을을 성실이 2018.07.16 15
704 슬픔 내 것으로 성실이 2018.07.16 18
703 다시는 만질 수 없고 성실이 2018.07.16 4
702 잃어버린 사랑을 찾습니다 성실이 2018.07.16 18
701 그 사람을 생각하면 성실이 2018.07.16 20
700 그대가 즐거울 땐 성실이 2018.07.16 23
699 어두운 마을마다 성실이 2018.07.16 17
698 차마 그리운 그대 성실이 2018.07.15 15
697 그대의 반달과 성실이 2018.07.15 19
696 점점점! 성실이 2018.07.15 20
695 기다리는 이유 성실이 2018.07.15 18
694 이별에 대처하는 법을 성실이 2018.07.15 15
693 서럽다 하면 세월이 성실이 2018.07.15 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 Next
/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