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레슨질문게시판
2018.10.01 15:45

기꺼이 풀어버린

조회 수 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kaJssn4.jpg

 

네게로 가는 길

 

떼풀로 자라고 싶은 것임을

볕바른 산비알의

꽃말이 되고 싶은 것임을

너는 아니.

 

빛과 어둠 사이

만질수록 덧나는 상처 사이

이제는 푸른 웃음하나

 

목덜미가 젖은 풀잎들은

그리워

햇살의 골목이 그리워

헐렁한 노래들을 저리 산란하고 있는데

 

내 가난한 영혼이 빠져나가기에도

턱없이 좁아

쪽문 하나 제대로 내걸 수 없는

중심의 사연을 짐작이나 하는 거니

 

층층이 걸어놓은 암호마저

기꺼이 풀어버린 것을

너는 아니

그러나 네게로 이르는 길은

 

내 가난한 풀밭에

젖은 햇살로 걸리던 이여

그 길을 위하여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0 그것이 걱정 꽃별님 2018.10.07 31
319 목련을 보면 꽃별님 2018.10.06 26
318 장미밭에서 꽃별님 2018.10.06 25
317 우리를 더욱 꽃별님 2018.10.05 35
316 치게 하는 것은 꽃별님 2018.10.04 35
315 온몸을 스며 꽃별님 2018.10.03 35
314 팬지꽃 꽃별님 2018.10.03 30
313 세상에 대한 꽃별님 2018.10.02 26
312 나무도 풀도 꽃별님 2018.10.02 39
311 그 길에는 풀이 꽃별님 2018.10.01 45
310 이 세계의 불행을 꽃별님 2018.10.01 34
» 기꺼이 풀어버린 꽃별님 2018.10.01 25
308 그대만이 떠나간 꽃별님 2018.09.30 16
307 살아있어 행복할 꽃별님 2018.09.30 29
306 묻어둔 그리움 꽃별님 2018.09.30 34
305 생을 벗어버린 꽃별님 2018.09.29 29
304 머언 나라 꽃별님 2018.09.29 19
303 하늘을 건너가자 꽃별님 2018.09.29 19
302 빗 소리 꽃별님 2018.09.28 24
301 강가에서 꽃별님 2018.09.28 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