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레슨질문게시판
2018.10.01 23:17

그 길에는 풀이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w9sP9F1.jpg

 

가지 않은 길

 

나는 사람이 적게

간 길을 택하였다고,

그리고 그것 때문에

모든것이 달라졌다고.

 

훗날에 훗날에 나는 어디선가

한숨을 쉬며 이야기할 것입니다.

숲속에 두 갈래 길이 있었다고,

 

길은 길에 연하여

끝없으므로

내가 다시 돌아올

것을 의심하면서.

 

그날 아침 두 길에는

낙엽을 밟은 자취는 없었습니다.

아,나는 다음 날을 위하여

한 길은 남겨 두었습니다.

 

아마 더 걸어야 될 길이라고

나는 생각했었던 게지요.

그 길을 걸으므로 , 그 길도

거의 같아질 것 이지만.

 

그리고, 똑같이 아름다운

다른 길을 택했습니다.

그 길에는 풀이 더 있고

사람이 걸은 자취가 적어,

 

오랫동안 서서 한 길이

굽어 꺾어 내려간 데까지,

바라다 볼 수 있는데까지

멀리 바라다 보았습니다.

 

노란 숲 속에 길이

두 갈래로 났었습니다.

나는 두 길을 다 가지 못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면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4 팬지꽃 꽃별님 2018.10.03 17
313 세상에 대한 꽃별님 2018.10.02 12
312 나무도 풀도 꽃별님 2018.10.02 18
» 그 길에는 풀이 꽃별님 2018.10.01 20
310 이 세계의 불행을 꽃별님 2018.10.01 15
309 기꺼이 풀어버린 꽃별님 2018.10.01 14
308 그대만이 떠나간 꽃별님 2018.09.30 9
307 살아있어 행복할 꽃별님 2018.09.30 13
306 묻어둔 그리움 꽃별님 2018.09.30 17
305 생을 벗어버린 꽃별님 2018.09.29 12
304 머언 나라 꽃별님 2018.09.29 8
303 하늘을 건너가자 꽃별님 2018.09.29 9
302 빗 소리 꽃별님 2018.09.28 9
301 강가에서 꽃별님 2018.09.28 3
300 너는 무얼 하는지 꽃별님 2018.09.27 11
299 네가 내 가슴에 꽃별님 2018.09.26 9
298 오래오래 영원히 꽃별님 2018.09.25 4
297 슬픔까지 사랑하고픈 꽃별님 2018.09.25 2
296 저 나무들처럼 꽃별님 2018.09.24 2
295 아름다운 하늘 꽃별님 2018.09.23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