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레슨질문게시판
2018.10.01 23:17

그 길에는 풀이

조회 수 4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w9sP9F1.jpg

 

가지 않은 길

 

나는 사람이 적게

간 길을 택하였다고,

그리고 그것 때문에

모든것이 달라졌다고.

 

훗날에 훗날에 나는 어디선가

한숨을 쉬며 이야기할 것입니다.

숲속에 두 갈래 길이 있었다고,

 

길은 길에 연하여

끝없으므로

내가 다시 돌아올

것을 의심하면서.

 

그날 아침 두 길에는

낙엽을 밟은 자취는 없었습니다.

아,나는 다음 날을 위하여

한 길은 남겨 두었습니다.

 

아마 더 걸어야 될 길이라고

나는 생각했었던 게지요.

그 길을 걸으므로 , 그 길도

거의 같아질 것 이지만.

 

그리고, 똑같이 아름다운

다른 길을 택했습니다.

그 길에는 풀이 더 있고

사람이 걸은 자취가 적어,

 

오랫동안 서서 한 길이

굽어 꺾어 내려간 데까지,

바라다 볼 수 있는데까지

멀리 바라다 보았습니다.

 

노란 숲 속에 길이

두 갈래로 났었습니다.

나는 두 길을 다 가지 못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면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0 그것이 걱정 꽃별님 2018.10.07 31
319 목련을 보면 꽃별님 2018.10.06 26
318 장미밭에서 꽃별님 2018.10.06 25
317 우리를 더욱 꽃별님 2018.10.05 35
316 치게 하는 것은 꽃별님 2018.10.04 35
315 온몸을 스며 꽃별님 2018.10.03 35
314 팬지꽃 꽃별님 2018.10.03 30
313 세상에 대한 꽃별님 2018.10.02 26
312 나무도 풀도 꽃별님 2018.10.02 39
» 그 길에는 풀이 꽃별님 2018.10.01 45
310 이 세계의 불행을 꽃별님 2018.10.01 34
309 기꺼이 풀어버린 꽃별님 2018.10.01 25
308 그대만이 떠나간 꽃별님 2018.09.30 16
307 살아있어 행복할 꽃별님 2018.09.30 29
306 묻어둔 그리움 꽃별님 2018.09.30 34
305 생을 벗어버린 꽃별님 2018.09.29 29
304 머언 나라 꽃별님 2018.09.29 19
303 하늘을 건너가자 꽃별님 2018.09.29 19
302 빗 소리 꽃별님 2018.09.28 24
301 강가에서 꽃별님 2018.09.28 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