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레슨질문게시판
2018.10.03 02:49

팬지꽃

조회 수 3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UnIiuJS.jpg

 

팬지꽃

 

말 못하는 벙어리 시늉

으로 피어 있었습니다.

 

가혹한 슬픔을 향하여

벌거벗은 울음빛으로

피어 있었습니다

 

서양에서 들여온

키 작은 꽃들

 

꽃상자 속에 담긴

꽃들을 만났습니다

 

한 주일 만에 나선

오후의 외출에서

 

살려주세요,

살려주세요,

살려주세요

 

흔적없이 사라진 뒤

소문에 갇힌 섬입니다

 

내려갈 길도,

빠져 나갈 길도

 

허공에 높이

떠 있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7 아쉬움도 없이 꽃별님 2018.10.14 6
326 삶의 깊이를 느끼고 꽃별님 2018.10.12 10
325 비가 와서 좋은 날 꽃별님 2018.10.11 7
324 구름과 땅 꽃별님 2018.10.10 37
323 사랑이여 꽃별님 2018.10.10 26
322 너에게 묻는다 꽃별님 2018.10.08 31
321 노래할 줄 아는 꽃별님 2018.10.08 26
320 그것이 걱정 꽃별님 2018.10.07 31
319 목련을 보면 꽃별님 2018.10.06 26
318 장미밭에서 꽃별님 2018.10.06 25
317 우리를 더욱 꽃별님 2018.10.05 35
316 치게 하는 것은 꽃별님 2018.10.04 42
315 온몸을 스며 꽃별님 2018.10.03 35
» 팬지꽃 꽃별님 2018.10.03 30
313 세상에 대한 꽃별님 2018.10.02 26
312 나무도 풀도 꽃별님 2018.10.02 39
311 그 길에는 풀이 꽃별님 2018.10.01 55
310 이 세계의 불행을 꽃별님 2018.10.01 34
309 기꺼이 풀어버린 꽃별님 2018.10.01 25
308 그대만이 떠나간 꽃별님 2018.09.30 16
Board Pagination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 35 Next
/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