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레슨질문게시판
2018.10.27 16:16

수목은 눈물

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mad6lio.jpg

 

빗속에서

 

오래도록 굳은 고독 응어리진 슬픔 풀어

속속들이 젖으면서 어둡게 울고 나면

굳은 살 없는 가슴에

아침 햇살 금빛으로 돋겠지

 

울어보지 않은 기쁨이 어디 있으리

하루의 아픈 마음 이 저녁에는 창밖에 세워

매맞는 자세로 맞는다.

 

햇볕 하루에 젖은 하루가 뒤따라야

수목은 눈물 머금어 뿌리 뻗고

잔가지도 젖은 눈을 트고 꽃을 열었다.

 

젖어서 슬프지 않은 것 있으리

창밖에서 비를 맞는 생각 하나

낮게 날아 둥지를 찾아드는 울새 한 마리

 

갈 곳 없어 선 채로 속절없이 비를 맞는

어깨 처진 정원수 한 그루까지

비오는 저녁이 쓸쓸하지 않은 것 있으리

하지만 세상은 흐느낌 속에서 자랐다.

 

풍경을 빗금으로 할퀴면서

이탤릭체로 비가 내린다.

회초리에 맞아 함초롬히 젖은 하루가

저녁 아스팔트를 걸어서

어둡게 가고 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7 여름 강가에서 꽃별님 2018.11.09 0
366 늘 혼자라도 꽃별님 2018.11.09 0
365 바람에 가슴 꽃별님 2018.11.08 0
364 그대가 내게 보내는것 꽃별님 2018.11.08 0
363 요즘 길냥이들 클라스 성전iu88 2018.11.08 0
362 시간을 견디며 꽃별님 2018.11.03 0
361 하늘 두고 꽃별님 2018.11.02 0
360 더한 슬픔이 있을 꽃별님 2018.11.01 2
359 내 마음은 마른 꽃별님 2018.11.01 2
358 떨어지는 잎사귀 꽃별님 2018.11.01 0
357 그토록 못잊어 꽃별님 2018.10.31 0
356 너를 만난 날은 꽃별님 2018.10.31 0
355 바람이고 싶다 꽃별님 2018.10.29 0
354 세상의 온갖 보배도 꽃별님 2018.10.29 4
353 나는 그래도 가고 꽃별님 2018.10.29 6
352 마음 주는 것도 꽃별님 2018.10.29 0
351 가슴에 사랑하는 별 꽃별님 2018.10.28 6
350 오랫동안 함께 꽃별님 2018.10.28 11
» 수목은 눈물 꽃별님 2018.10.27 6
348 밤마다 꽃별님 2018.10.27 2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6 Next
/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