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레슨질문게시판
2018.11.09 13:39

여름 강가에서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38quOZQ.jpg

 

여름 강가에서

 

소년이여 소녀들이여

그대들의 손풍금소리

강 건너 그대들의 마을이

잔치로 드넓어지리라.

 

이 세상의 노을은 그대들의 것이며

밤이면 밤마다 새로운

별을 비춰주는 이 있으리라

하늘 아래서 강은 하늘을 낳는다

 

여름 강물이 이렇게 흐르듯이

이 세상 소년의 역사도

그렇게 흐를 수 있다면

이 강을 건너간

나그네들 다시 오지 않아도 된다

 

여름의 기나긴 아름다움이여

소년이여 소녀들이여

그대들의 둘레를 거룩한

 

해으름 쌓이는 것은

그대들의 타는 금빛이

강물에 실려 떠나기 때문이다

 

강이야말로 이 세상에서

가장 좋은 길이다

저마다 한 굽이 한 굽이의

얼마나 눈부신 잠이 되는가

이윽고 잠의 잔치인 강가에

 

항상 저 홀로 있으나

누가 그리워하게 한다

다른 나라에서도

여기까지 온 빛과 소리

 

물푸레나무 손풍

금소리를 듣는다

강은 저 홀로

깊어지지 않는다

 

하늘 아래서

강은 하늘을 낳는다

여름 강가에 나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2 고급시계 피큐어 new 성전iu88 2018.11.12 0
371 백덤블링 new 성전iu88 2018.11.12 0
370 사랑 신고 꽃별님 2018.11.12 0
369 담장 위에서 꽃별님 2018.11.10 0
368 어제는 오늘의 꽃별님 2018.11.09 0
» 여름 강가에서 꽃별님 2018.11.09 0
366 늘 혼자라도 꽃별님 2018.11.09 0
365 바람에 가슴 꽃별님 2018.11.08 0
364 그대가 내게 보내는것 꽃별님 2018.11.08 0
363 요즘 길냥이들 클라스 성전iu88 2018.11.08 0
362 시간을 견디며 꽃별님 2018.11.03 0
361 하늘 두고 꽃별님 2018.11.02 0
360 더한 슬픔이 있을 꽃별님 2018.11.01 2
359 내 마음은 마른 꽃별님 2018.11.01 2
358 떨어지는 잎사귀 꽃별님 2018.11.01 0
357 그토록 못잊어 꽃별님 2018.10.31 0
356 너를 만난 날은 꽃별님 2018.10.31 0
355 바람이고 싶다 꽃별님 2018.10.29 0
354 세상의 온갖 보배도 꽃별님 2018.10.29 4
353 나는 그래도 가고 꽃별님 2018.10.29 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