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레슨질문게시판
2018.11.09 14:45

어제는 오늘의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3knjVBN.jpg

 

바다와 조가비

 

빈집엔

어느새

바다가 새살처럼 차올랐다.

 

파도가 뱉어놓은

갯바위의 그림자를

더듬는 동안

 

어제는 오늘의 존재의 집,

슬픔이 응고된 몇 겹의 추억,

 

사랑도 지치면

껍데기의 숭고함마저

잊게 되는가

 

뼈의 내부에 박혀있던

살의 흔적들이

한때는 모락모락

타오르는 불꽃이었거늘

 

빈집에 누워

해조음을 듣는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2 고급시계 피큐어 new 성전iu88 2018.11.12 0
371 백덤블링 new 성전iu88 2018.11.12 0
370 사랑 신고 꽃별님 2018.11.12 0
369 담장 위에서 꽃별님 2018.11.10 0
» 어제는 오늘의 꽃별님 2018.11.09 0
367 여름 강가에서 꽃별님 2018.11.09 0
366 늘 혼자라도 꽃별님 2018.11.09 0
365 바람에 가슴 꽃별님 2018.11.08 0
364 그대가 내게 보내는것 꽃별님 2018.11.08 0
363 요즘 길냥이들 클라스 성전iu88 2018.11.08 0
362 시간을 견디며 꽃별님 2018.11.03 0
361 하늘 두고 꽃별님 2018.11.02 0
360 더한 슬픔이 있을 꽃별님 2018.11.01 2
359 내 마음은 마른 꽃별님 2018.11.01 2
358 떨어지는 잎사귀 꽃별님 2018.11.01 0
357 그토록 못잊어 꽃별님 2018.10.31 0
356 너를 만난 날은 꽃별님 2018.10.31 0
355 바람이고 싶다 꽃별님 2018.10.29 0
354 세상의 온갖 보배도 꽃별님 2018.10.29 4
353 나는 그래도 가고 꽃별님 2018.10.29 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