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레슨질문게시판
2019.01.08 16:01

기나긴 밤공기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nsEXTUg.jpg

 

기나긴 밤공기

 

서서히 눈을 감앗다 떳을땐

날 반기는 건 차가운 눈이 아닌

유난히 밝은 아침 햇살이었다

 

조용히 밖을 내다볼때마다

날 반기는건 차갑게

내리는 눈뿐이었다

떨어지는 눈을 바라보다

 

나무의 움직임도

느껴지지 않고 서늘한

옷깃만이 느껴진다

 

차소리 사람들이 떠드는

소리 다 어디가고 고요한

달의 노래 만이 들리운다

 

조용히 고개를 내밀던

별들은 어디가고짙은

안개만이 날 반긴다

 

조용히 부는 바람은

어디가고 차갑게 시린

공기만이 날 반긴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1 사막의 달빛 꽃별님 2019.01.11 1
490 존재의 뿌리 느끼게 꽃별님 2019.01.11 0
489 귀뚜라미 꽃별님 2019.01.10 0
488 칼 바람이 되어도 꽃별님 2019.01.10 0
487 길게만 느껴지던 꽃별님 2019.01.10 0
486 잠을 이루지 못해 꽃별님 2019.01.09 0
485 여미어진 가슴에 꽃별님 2019.01.09 0
484 긴 한숨으로 꽃별님 2019.01.09 0
» 기나긴 밤공기 꽃별님 2019.01.08 0
482 말하는 순간 꽃별님 2019.01.08 0
481 해야 할 것 꽃별님 2019.01.08 0
480 마음을 바꾸면 인생이 꽃별님 2019.01.07 0
479 이미 죽은 새다 꽃별님 2019.01.07 0
478 손 쉽게 다람쥐 잡아보자 성전iu88 2019.01.07 0
477 댕댕이랑 같이 자란 고양이 성전iu88 2019.01.07 0
476 느끼길 바랍니다 꽃별님 2019.01.07 0
475 루리웹펌)야간 편의점 알바 두달하고 0원 된 알바남 성전iu88 2019.01.05 0
474 미용실 아닌 동네 이발소에서 포마드 머리 자르기 성전iu88 2019.01.05 1
473 천재 푸들의 일상 성전iu88 2019.01.05 0
472 냥이 기절시키기 성전iu88 2019.01.05 0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5 Next
/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