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회원자유게시판
2018.07.17 20:18

웃어도 웃어도

조회 수 8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니가 없어 그래

 

예전엔 안 먹어도 배부르고

얼음 꽁꽁 얼어도 안 춥고

울어도 울어도 기쁘기만 했는데

 

이제는

온종일 먹어도 배고프고

내복에 양말 두 개씩 신어도 춥고

웃어도 웃어도 슬프기만 해

 

그때는 커피를 몇 잔씩 마셔도 졸립고

낮잠을 종일 잤어도 졸립고

니 생각하다보면

어느새 잠들었는데

 

지금은 수면제 먹어도 못 자고

양을 수백 마리씩 거꾸로 세어도 못 자고

니 생각 하다보면 어느새 아침이더라구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12 모진 바람도 성실이 2018.07.17 106
711 서럽다 하면 세월이 성실이 2018.07.15 99
710 그대가 즐거울 땐 성실이 2018.07.16 97
709 그대의 반달과 성실이 2018.07.15 97
708 그대 허락 없이 성실이 2018.07.17 96
707 점점점! 성실이 2018.07.15 94
706 이별에 대처하는 법을 성실이 2018.07.15 94
705 그대가 만약 성실이 2018.07.17 93
704 잃어버린 사랑을 찾습니다 성실이 2018.07.16 92
703 슬픔 내 것으로 성실이 2018.07.16 90
702 어두운 마을마다 성실이 2018.07.16 90
701 차마 그리운 그대 성실이 2018.07.15 89
700 해질녘 노을을 성실이 2018.07.16 87
» 웃어도 웃어도 성실이 2018.07.17 83
698 이제 어엿한 성실이 2018.07.17 82
697 세월의 무게를 조금씩 성실이 2018.07.16 81
696 그 사람을 생각하면 성실이 2018.07.16 81
695 십년이 흐르고 성실이 2018.07.16 75
694 기다리는 이유 성실이 2018.07.15 71
693 다시는 만질 수 없고 성실이 2018.07.16 6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 Next
/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