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레슨질문게시판
2019.01.09 11:21

긴 한숨으로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hIRdkxX.jpg

 

계절의 그리움

 

내 그리움은 이 밤 한 권의

낡은 시집을 삼키며

쓸쓸히 어두움을

건너고 있습니다

 

오늘도 낯선 거리

초라한 불빛에 등 기대고

비켜간 세월을 토해내는

 

더이상 아플 가슴이 없어

조심스러이 떨구어 놓은

빛바랜 마지막 잎새

 

발자국 멀리 잘 가라고

철저하게 외로웠던 날

 

무덤으로 접어 두었던

그리움 한자락에

긴 한숨으로 덧칠을 합니다

 

저 멀리

저벅저벅 걸어오는

초가을의 발자국 소리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1 힘이 드는 날엔 꽃별님 2018.08.21 0
690 힘들어하는 당신 꽃별님 2018.12.23 0
689 힘겹게 목을 내민 꽃별님 2018.08.21 0
688 희망이란 징검다리 꽃별님 2019.02.27 0
687 희망을 위하여 꽃별님 2018.08.31 9
686 흠냥 파충류느님이 문도 열줄알다니요 이건 충격입니다 성전iu88 2019.01.04 0
685 흙내음이 좋아라 꽃별님 2018.08.22 1
684 흐르는 구름 꽃별님 2018.08.27 7
683 후회하게 될 꽃별님 2018.12.23 0
682 회원게시판 mnemonist 2017.10.24 10
681 환한 봄날 꽃길을 꽃별님 2019.03.29 3
680 화사한 봄날에까지도 꽃별님 2019.01.23 1
679 혼절할 것 같은 절망 꽃별님 2019.01.31 0
678 호수가 보이는 길로 꽃별님 2018.08.22 0
677 향기 짙어 꽃별님 2018.08.18 7
676 향기 꽃별님 2018.08.28 1
675 행복하게 꽃별님 2019.04.09 1
674 행동의 순수함이다 꽃별님 2018.12.26 0
673 햇살처럼 고운 기억들만 꽃별님 2019.03.27 2
672 햇살 따스한 날 꽃별님 2019.03.11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