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레슨질문게시판
2019.03.04 10:00

얼었다가 녹았다가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OV3D6Cj.jpg

 

강물 속으로

 

그 속에 내가 보였다가

안보였다가 떠있다가

가라앉았다가

얼었다가 녹았다가

 

나를 철석철석 때려주면서

베어지고 잘라지고 뽑혀져라

하는 독경 같은 강물

 

나를 쿨렁쿨렁 밀고 들어와

부서지고 무너지고

깨져라 하는 잠언 같은 강물

 

뼈를 뚫고 뇌까지

파고드는 물이 둔탁한

나를 깨우치는 스승이라네

 

나를 죽였다가 다시

살려내는 강물이

그 무엇보다 고귀하다네

그 누구보다 신성하다네

 

세속의 물질을 끊어내려고

강물 속으로 첨벙 뛰어들어

찬물에 몸을 담그는 것이네

 

마음에는 또 진흙의 때가

덕지덕지 묻어있다 굳어서

잘 떨어지지가 않아 한겨울

얼음을 깨뜨리는 것이네

 

씻어내야 할 것이 눈에

보이는 똥오줌뿐일까

벗겨내야 할 것이 밖으로

드러난 피고름뿐일까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1 해가 뜰 때까지 꽃별님 2019.03.06 2
610 무분별하게 낭비한 꽃별님 2019.03.06 0
609 주인이 갑자기 먹을걸 줬다....이상하다... 성전iu88 2019.03.05 0
608 뚝배기 꽃별님 2019.03.05 0
607 과정 없는 성공 꽃별님 2019.03.05 0
606 패딩 한번에 입는법.gif 성전iu88 2019.03.04 0
605 겨울 모과나무 꽃별님 2019.03.04 0
» 얼었다가 녹았다가 꽃별님 2019.03.04 1
603 강함을 지닌 자 꽃별님 2019.03.01 1
602 비천하고 미흡한 꽃별님 2019.02.28 0
601 뒤꼍에 꼭꼭 숨어 꽃별님 2019.02.28 0
600 알아두면 좋은꿀팁 성전iu88 2019.02.27 1
599 둥글납작하게 다듬어 꽃별님 2019.02.27 0
598 희망이란 징검다리 꽃별님 2019.02.27 0
597 머물다 갔으면 꽃별님 2019.02.26 0
596 제대로 된 화두 꽃별님 2019.02.26 0
595 가슴이 터지다 꽃별님 2019.02.25 1
594 삶에 인생이란 꽃별님 2019.02.25 0
593 아빠는 원수.gif 성전iu88 2019.02.22 0
592 대륙의 비행기 장난감.gif 성전iu88 2019.02.22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