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레슨질문게시판
2019.03.05 11:05

뚝배기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MBlOORM.jpg

 

뚝배기

 

이제는 도마 위에 비스듬히 놓인

어머니를 보고 있다 불도 꺼지고

칼도 사라지고 빈집 같이 차가운

뚝배기만 바라보고 있다

 

그 맛이 절대적으로 구수하다

오지 그릇 뚝배기 하나 받아놓고

후후 불면서 이제는 장작개비

같이 드러누운 아버지를 보고 있다

 

그래서 내가 숟가락과

젓가락을 쥐고 있는 것 아니냐

아버지가 뚝배기 같아서

어머니는 된장국 같아서

이제 막 밥상에 올려 놓았으니

뜨거워 완전히 혀 데겠다

 

내가 저 틈바구니에서

우연히 목숨 얻었으리라

저 조화로운 生에서 이름을

떡 하니 부여받았으리라

 

어머니가 말이다 파도 쓸고

마늘도 다져 넣은 어머니의

마음이 말이다 비린내도

죽이고 향긋하겠다

 

아버지가 말이다

은근슬쩍 아궁이에서 달군

아버지의 몸이 말이다

펄펄 끓어서 손도 못 대겠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1 해가 뜰 때까지 꽃별님 2019.03.06 2
610 무분별하게 낭비한 꽃별님 2019.03.06 0
609 주인이 갑자기 먹을걸 줬다....이상하다... 성전iu88 2019.03.05 0
» 뚝배기 꽃별님 2019.03.05 0
607 과정 없는 성공 꽃별님 2019.03.05 0
606 패딩 한번에 입는법.gif 성전iu88 2019.03.04 0
605 겨울 모과나무 꽃별님 2019.03.04 0
604 얼었다가 녹았다가 꽃별님 2019.03.04 1
603 강함을 지닌 자 꽃별님 2019.03.01 1
602 비천하고 미흡한 꽃별님 2019.02.28 0
601 뒤꼍에 꼭꼭 숨어 꽃별님 2019.02.28 0
600 알아두면 좋은꿀팁 성전iu88 2019.02.27 1
599 둥글납작하게 다듬어 꽃별님 2019.02.27 0
598 희망이란 징검다리 꽃별님 2019.02.27 0
597 머물다 갔으면 꽃별님 2019.02.26 0
596 제대로 된 화두 꽃별님 2019.02.26 0
595 가슴이 터지다 꽃별님 2019.02.25 1
594 삶에 인생이란 꽃별님 2019.02.25 0
593 아빠는 원수.gif 성전iu88 2019.02.22 0
592 대륙의 비행기 장난감.gif 성전iu88 2019.02.22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