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레슨질문게시판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39BJbL5.jpg

 

오지 않는 사람

 

저만치 오는 사람을 보고 당신인 줄 알았습니다.

뒤집을 수 없는 결과를 낳은 우연이

필연이라 불리듯

당신은 내게 뒤집을 수 없는 필연입니다.

 

당신.

어디가 있어도 내가 찾아내고 말던 당신 .

당신 기다리는 마음 초조하게 시계를 보고

당신 웃는 모습 떠오르는 순간 내 마음

대번에 따뜻해집니다.

 

불 꺼져도 당신은 내게 환한 대낮입니다.

만지면 김 서리는 찻잔입니다.

가진 것 하나 없어도 사랑할 수 있다고 믿었던

모르는 날의 미숙한 사랑.

삶은 그러나

아무 것도 가지지못한 사랑을 무너지게 했습니다.

 

죄 없는 세월만 강처럼 흘러

당신은 내 맘 속에

잔물결 하나 남기고 사라졌습니다.

시간이 간 뒤에야 알았습니다.

 

뒤집을 수 없는 결과도 뒤집힐 수 있다는

시시한 사실 하나를 나는

세월 흐른 뒤에야 알았습니다.

모든 만남이 이별을 감추고 있다는 사실을 정말

당신과 헤어진 뒤에야 알았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2 그 사람 앞에는 꽃별님 2018.09.12 2
251 그러나 그대로 하여 꽃별님 2018.09.11 3
250 노래하며 나는 꽃 꽃별님 2018.09.11 3
249 이제 그만 꽃별님 2018.09.11 2
248 꽃이 피면 꽃별님 2018.09.11 1
247 꽃씨 심기 꽃별님 2018.09.11 7
246 나 두 야 가련다. 꽃별님 2018.09.10 8
245 아름다운 모음 꽃별님 2018.09.10 11
244 맘의 단물을 머금고 꽃별님 2018.09.10 5
243 그리고 새벽이슬을 꽃별님 2018.09.10 6
242 단 하루를 산다 하여도 꽃별님 2018.09.10 7
241 안부가 그리운 날 꽃별님 2018.09.10 7
240 한참을 누워서 바라보면 꽃별님 2018.09.09 6
239 그대 생각 꽃별님 2018.09.09 16
238 외로움에 젖은 낮달을 꽃별님 2018.09.09 8
237 누구에게도 얼굴을 꽃별님 2018.09.09 4
236 이미 사랑은 없다 꽃별님 2018.09.09 4
235 이유를 알고 싶었지 꽃별님 2018.09.08 3
234 네가 내 가슴에 없는 날 꽃별님 2018.09.08 5
233 들여다볼수록 깊어지는 꽃별님 2018.09.08 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