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레슨질문게시판
2018.09.06 01:31

여행자를 위한 서시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Q1BPNCx.jpg

 

여행자를 위한 서시

 

길은 또다른 길을 가리키고

세상의 나무 밑이 그대의 여인숙이 되리라.

별들이 구멍 뚫린 담요 속으로 그대를 들여다보리라.

그대는 잠들고 낯선 나라에서 모국어로 꿈을 꾸리라.

 

그대가 살아온 삶은 그대가 살지 않은 삶이니

이제 자기의 문에 이르기 위해 그대는

수많은 열리지 않는 문들을 두드려야 하리.

자기 자신과 만나기 위해 모든 이정표에게 길을 물어야 하리.

 

아무것도 소유하지 않은 자

혹은 충분히 사랑하기 위해 길 떠나는 자는 행복하여라.

그대의 영혼은 아직 투명하고

사랑함으로써 그것 때문에 상처입기를 두려워하지 않으리.

 

이제 삶의 몽상을 끝낼 시간

날이 밝았으니, 불면의 베개를 머리맡에서 빼내야 하리.

오, 아침이여, 거짓에 잠든 세상 등 뒤로 하고

깃발 펄럭이는 영원의 땅으로 홀로 길 떠나는 아침이여.

 

아직 잠들지 않은 별 하나가 그대의 창백한 얼굴을 비추고

그대는 잠이 덜 깬 나무들 밑을 지나

지금 막 눈을 뜬 어린 뱀처럼 홀로 미명 속을 헤쳐 가야 하리.

 

그냥 저 세상 밖으로 걸어가리라.

한때는 불꽃 같은 삶과 바람 같은 죽음을 원했으니

새벽의 문 열고 여행길 나서는 자는 행복하여라.

 

날이 밝았으니 이제 여행을 떠나야 하리.

시간은 과거의 상념 속으로 사라지고

영원의 틈새를 바라본 새처럼 그대 길 떠나야 하리.

다시는 돌아오지 않으리라.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7 와 처음보는 먹이다!!! 성전iu88 2018.11.24 0
386 그가 깨어나 창문을 꽃별님 2018.11.24 0
385 사진 엽서의 하얀 꽃별님 2018.11.20 0
384 엄마한테 두들겨 맞는짤? 성전iu88 2018.11.19 0
383 어익쿠 엄마가 얼릉 오라고했지 성전iu88 2018.11.19 0
382 강가에서 꽃별님 2018.11.19 0
381 아나운서 실수 성전iu88 2018.11.17 2
380 사람같은 스탠다드 푸들 성전iu88 2018.11.16 0
379 사랑했다는 사실 꽃별님 2018.11.16 0
378 심각한 남자의 고통 성전iu88 2018.11.16 1
377 냥이 두발로 걷기 알려주기 성전iu88 2018.11.15 0
376 아침햇살의 이른 방문 꽃별님 2018.11.15 0
375 나는 당신에게 꽃별님 2018.11.15 0
374 어차피 한동안 꽃별님 2018.11.14 0
373 미워하기 꽃별님 2018.11.14 0
372 고급시계 피큐어 성전iu88 2018.11.12 0
371 백덤블링 성전iu88 2018.11.12 0
370 사랑 신고 꽃별님 2018.11.12 0
369 담장 위에서 꽃별님 2018.11.10 1
368 어제는 오늘의 꽃별님 2018.11.09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26 Next
/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