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레슨질문게시판
2018.09.06 01:31

여행자를 위한 서시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Q1BPNCx.jpg

 

여행자를 위한 서시

 

길은 또다른 길을 가리키고

세상의 나무 밑이 그대의 여인숙이 되리라.

별들이 구멍 뚫린 담요 속으로 그대를 들여다보리라.

그대는 잠들고 낯선 나라에서 모국어로 꿈을 꾸리라.

 

그대가 살아온 삶은 그대가 살지 않은 삶이니

이제 자기의 문에 이르기 위해 그대는

수많은 열리지 않는 문들을 두드려야 하리.

자기 자신과 만나기 위해 모든 이정표에게 길을 물어야 하리.

 

아무것도 소유하지 않은 자

혹은 충분히 사랑하기 위해 길 떠나는 자는 행복하여라.

그대의 영혼은 아직 투명하고

사랑함으로써 그것 때문에 상처입기를 두려워하지 않으리.

 

이제 삶의 몽상을 끝낼 시간

날이 밝았으니, 불면의 베개를 머리맡에서 빼내야 하리.

오, 아침이여, 거짓에 잠든 세상 등 뒤로 하고

깃발 펄럭이는 영원의 땅으로 홀로 길 떠나는 아침이여.

 

아직 잠들지 않은 별 하나가 그대의 창백한 얼굴을 비추고

그대는 잠이 덜 깬 나무들 밑을 지나

지금 막 눈을 뜬 어린 뱀처럼 홀로 미명 속을 헤쳐 가야 하리.

 

그냥 저 세상 밖으로 걸어가리라.

한때는 불꽃 같은 삶과 바람 같은 죽음을 원했으니

새벽의 문 열고 여행길 나서는 자는 행복하여라.

 

날이 밝았으니 이제 여행을 떠나야 하리.

시간은 과거의 상념 속으로 사라지고

영원의 틈새를 바라본 새처럼 그대 길 떠나야 하리.

다시는 돌아오지 않으리라.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53 머언 바다로 가는 꽃별님 2019.02.12 2
552 매몰찬 이 땅에 꽃별님 2019.02.11 0
551 철 잃은 세상 꽃별님 2019.02.11 1
550 보이지않는 끈 꽃별님 2019.02.11 0
549 오솔길을 거닐다 꽃별님 2019.02.08 0
548 비가 오는 날이면 꽃별님 2019.02.08 0
547 양파벗기기 꽃별님 2019.02.08 0
546 참회 하나이다 꽃별님 2019.02.07 0
545 만물이 생성한다 꽃별님 2019.02.07 0
544 언어가 날개짓 한다 꽃별님 2019.02.07 0
543 하늘을 날을 듯한 꽃별님 2019.02.01 0
542 빗발 어둠 휘젓고 꽃별님 2019.02.01 1
541 불면 사라지고 말 꽃별님 2019.02.01 0
540 맑게 개인 날이면 꽃별님 2019.01.31 0
539 폭풍의 눈 꽃별님 2019.01.31 0
538 혼절할 것 같은 절망 꽃별님 2019.01.31 0
537 아버지 꽃별님 2019.01.31 0
536 햇볕을 피하랬거든 꽃별님 2019.01.30 0
535 난코스를 허덕이던 꽃별님 2019.01.30 0
534 숲 속으로 들어 갔다 꽃별님 2019.01.30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4 Next
/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