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레슨질문게시판
2018.09.06 01:31

여행자를 위한 서시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Q1BPNCx.jpg

 

여행자를 위한 서시

 

길은 또다른 길을 가리키고

세상의 나무 밑이 그대의 여인숙이 되리라.

별들이 구멍 뚫린 담요 속으로 그대를 들여다보리라.

그대는 잠들고 낯선 나라에서 모국어로 꿈을 꾸리라.

 

그대가 살아온 삶은 그대가 살지 않은 삶이니

이제 자기의 문에 이르기 위해 그대는

수많은 열리지 않는 문들을 두드려야 하리.

자기 자신과 만나기 위해 모든 이정표에게 길을 물어야 하리.

 

아무것도 소유하지 않은 자

혹은 충분히 사랑하기 위해 길 떠나는 자는 행복하여라.

그대의 영혼은 아직 투명하고

사랑함으로써 그것 때문에 상처입기를 두려워하지 않으리.

 

이제 삶의 몽상을 끝낼 시간

날이 밝았으니, 불면의 베개를 머리맡에서 빼내야 하리.

오, 아침이여, 거짓에 잠든 세상 등 뒤로 하고

깃발 펄럭이는 영원의 땅으로 홀로 길 떠나는 아침이여.

 

아직 잠들지 않은 별 하나가 그대의 창백한 얼굴을 비추고

그대는 잠이 덜 깬 나무들 밑을 지나

지금 막 눈을 뜬 어린 뱀처럼 홀로 미명 속을 헤쳐 가야 하리.

 

그냥 저 세상 밖으로 걸어가리라.

한때는 불꽃 같은 삶과 바람 같은 죽음을 원했으니

새벽의 문 열고 여행길 나서는 자는 행복하여라.

 

날이 밝았으니 이제 여행을 떠나야 하리.

시간은 과거의 상념 속으로 사라지고

영원의 틈새를 바라본 새처럼 그대 길 떠나야 하리.

다시는 돌아오지 않으리라.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2 그 사람 앞에는 꽃별님 2018.09.12 2
251 그러나 그대로 하여 꽃별님 2018.09.11 3
250 노래하며 나는 꽃 꽃별님 2018.09.11 3
249 이제 그만 꽃별님 2018.09.11 2
248 꽃이 피면 꽃별님 2018.09.11 1
247 꽃씨 심기 꽃별님 2018.09.11 7
246 나 두 야 가련다. 꽃별님 2018.09.10 8
245 아름다운 모음 꽃별님 2018.09.10 11
244 맘의 단물을 머금고 꽃별님 2018.09.10 5
243 그리고 새벽이슬을 꽃별님 2018.09.10 6
242 단 하루를 산다 하여도 꽃별님 2018.09.10 7
241 안부가 그리운 날 꽃별님 2018.09.10 7
240 한참을 누워서 바라보면 꽃별님 2018.09.09 6
239 그대 생각 꽃별님 2018.09.09 16
238 외로움에 젖은 낮달을 꽃별님 2018.09.09 8
237 누구에게도 얼굴을 꽃별님 2018.09.09 4
236 이미 사랑은 없다 꽃별님 2018.09.09 4
235 이유를 알고 싶었지 꽃별님 2018.09.08 3
234 네가 내 가슴에 없는 날 꽃별님 2018.09.08 5
233 들여다볼수록 깊어지는 꽃별님 2018.09.08 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9 Next
/ 19